Our Story & Transformation: Clara

My name is Clara Yoon.   Both my husband and I are one-and-a-half generation Korean-Americans and we have a female to male transgender son.  Just so everyone is aware, female to male (FTM) transgender means my only child was born as a baby girl and then later identified himself as a male.  My son is now 17 years old, currently a high school senior and going through his college application process.   He came out to us as a man more than 2 years ago when he was few months shy of 15 years old.   So I should say he came out to us as a ‘boy.’   The first year was hard for us, just like for any parents when they first hear that their child is gay, lesbian, bisexual, transgender, gender non-conforming, questioning, or queer, etc.   We struggled greatly, trying to figure out what this was all about, hoping my son was going through some type of rebellious phase and that he might eventually change his mind.   We went through it all; denial, confusion, embarrassment, anger, sadness, loneliness, and overwhelming and uncomfortable feeling I don’t even know what to call.

My husband and I always thought we were the open-minded, liberal parents.  We felt that our child was a good student, obedient and respectful, fun to be with, smart, nice looking, and has a good set of hair (unlike his father).  Of course, like many other families, we had our moments and ups and downs in our lives, but we thought we had built a solid family and a good life, achieving the American dream.  We thought we were set for a normal life and looked forward to a nice retirement.

However, my son’s coming out really shook us apart and forced us to confront issues that we never thought we had to deal with.  Surprisingly, it was not always about transgender related issues that created painful moments. Because my son is underage, we as parents are obligated to make arrangements, sign the checks, and provide our consent in the forms that are required for his transitioning process.   He needed us to support him and we needed him to continue to be our child no matter what.  We wanted him to live a happy, constructive life, whether he is transgender or not.  We expected him to continue focusing on his studies, thinking about his future, building connection to the world and being a good member of society!   The problem was that we could not communicate those thoughts to our son without getting into arguments.   He didn’t think we were supporting him.  All our conversations started nicely but we ended up fighting, a big fight that just brought out the worst side of ourselves, with angry and ugly words flying across the room

We soon realized how fragile our relationships were and how badly we communicated with each other.   We maintained a seemingly normal life outside but inside, we were hurt and lonely and we didn’t have friends and family members we could confide to.  We weren’t sure how they could even help! I remember waking up one Sunday morning, a bit disoriented from my deep sleep and thinking how I wished this was all but a bad dream.  And I cried.

Soon my husband and I realized we had to take a different approach and change ourselves if we were to make this to work.  Otherwise we’d lose our son because he’d be so eager to leave us and never come back.  We wouldn’t be able to be part of his new life that he wanted to build.  We had to learn how to bring up our concerns without a hint of judgment or assumptions, put our best effort to fully understand what he felt and gave him space to process those feelings on his own.  We have now begun to start the conversation with ‘The answer is always yes’ to give him reassurance, that we would always listen and respect his decisions and that talking about our concerns was not in an effort to stop him from what he wanted to do.   He then became much less defensive and began to take an active part in the discussion to understand our point of views and concerns.   Things were starting to get better.  Looking back, I know how hard it must have been to a 15 years old teenager to patiently wait for his parents to come around.  He gave us time and space.  I’m always grateful for his patience and his trust in us.

It wasn’t long before we noticed that all three of us were taking this journey together as a family and that we were each turning into a better person, a happier individual.  It all started with improved communication because we began to have a better understanding of each other.  With better understanding came full acceptance of who we are and who he is regardless of which biological sex or body part we were born with.    Full acceptance brought such love and hope to our relationship.  Yes, we may continue to nag him to death to clean up his room but we know we will always love him and support him.  It’s because we accept him as who he truly is and I’m proud to call him my son.

During this turbulent time, we continued to attend monthly parents support group meetings in the LGBT center and PFLAG in New York City.   Meeting other parents like us helped us a lot – we shared our stories and exchanged resources.   We met many wonderful parents from different backgrounds and different part of the country, who not only accepted their LGBTQ children but also worked so hard to bring equality and fairness to their children’s lives for so many years.  I’m so happy to join them and do my part to carry on their work.

About one year after my son came out, we made an important decision to support our child to fully transition medically and socially so that he could fully live his life as a male.  Since then he has changed his name legally to a male name.   It was the name we had picked out as a potential boy name when I was pregnant.  I could tell that my son was happy with the new name because it showed our acceptance of him as our child.   He came out to his high school, now everyone calls him with his new name and male pronoun.  He started his hormone therapy and got his new passport with a male gender marker.   My husband and I also began our ‘coming out’ process on my son’s behalf; first to our close friends, immediate family members, and then to co-workers and neighbors.  Most are very supportive but I know they need time and more resources to understand more about my son’s transition.  I hope they will someday become active supporters and allies for my son and for the broader LGBTQ community.

My son is currently waiting for his top surgery, scheduled in early 2013, and acceptance for enrollment letters from the colleges he applied to attend.   I think he will have a fulfilling life ahead of him if he works hard and continues to grow and mature as a person.  Instead of being just a good student, my son is now more confident to tackle new challenges while being comfortable in his own skin.   Instead of just being obedient and respectful to his parents, he can carry interesting, meaningful conversation that challenges our conventional thoughts.  He is much more fun to be with, still smart, and really gets better looking every day.  He still has a good set of hair, although this may change in his 40s, and male baldness is something he now needs to worry about.

Yes, like many other families, we still have our moments and ups and downs in our lives, but now we know how to handle those issues without hurting each other.  I believe that we are able to move towards a happy ending, because we have accepted and embraced who we are.    I wish others would accept our LGBTQ individuals with love and understanding.  It hurts me to think that my child would be shunned and looked upon with contempt by others just because he does not fit into a sexual or gender norm.

Thank you for listening to our story.

Clara Yoon

January 2013

안녕하세요.  제 이름은 클라라 윤입니다.  남편과 저는 일점오세대  한국인 입니다.   저희에게는 여자에서 남자로 변신한 트랜스젠더 아들이 있습니다.    좀더 설명을 하자면, 여자에서 남자로 변신한 트랜스젠더라는 뜻은 제 아이가  출생때 여자아기로 태어났고, 나중에 자라면서  자신을 남자로 의식 하기 시작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한국말로 성전환 자라고 하더군요.

제 아들은 지금 열일곱살 이고, 현재 고등학교 졸업반이며, 대학 입학 원서 준비를 하고 있읍니다. 그애가  열다섯살이 채 되기도 전, 한 2 년 전쯤, 저희는 딸이라고 알았던 제 자식에게서 ‘나는 남자입니다’ 라는 말을 들었읍니다.  아직 그애가 어렸을때니까,  ‘나는 소년입니다’ 라는 말이 더 맞겠지요.    그말을 들은 후  첫 1년은 참 힘들었읍니다.   다른 부모들과 마찬 가지로, 자신의 자녀가 저는 동성애자, 혹은 양성애자, 혹은 성 전환자 입니다 라는 말을  들으면 마음 상하고 힘들었던 것처럼 말입니다.  혹시 이 아이가 반항으로 이러는 걸까, 언젠가는 마음이 바뀌지는 않을까, 도대체 이걸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하는 생각으로  정말 힘든 시간을 보냈읍니다.   그사이에 별별 생각과 느낌을 다 겪어 보았읍니다.  이건 아닌거야 하는 강한 거부 반응, 혼란 스러움, 당황, 분노, 슬픔, 외로움, 그리고 무어라 부를지 모를, 가슴을 압누르는, 가시방석에 앉아있는 듯한 그 불편한 느낌 말입니다.

제 남편과 저는 항상 우리가 마음 열린, 자유로운 사고 방식을 가진 멋진 부모라고 생각했었읍니다. 그리고 우리 아이는  학교에선 모범생이고, 부모와 어른들에게 순종할 줄알고 다른이를 존경하는 아이라고 알고있었읍니다.   같이있으면 즐겁고, 애가 머리도 좋고, 잘 생겼고,  그리고 자기 아빠와는 달리 머리숫도 많아서 참 다행이라고…  물론, 다른 많은 가족처럼, 자잘한 고민과 이것저것 문제들도 있긴했지만, 그래도 우리는 아메리칸 꿈을 달성했고, 단란한 가족을 이루어 평탄하고 좋은 삶을 살고 있다고 생각했었읍니다. 이렇게 평범하게  살다가  정년 퇴직해서 잘 쉬어야지 하는 기대를 하면서요.

하지만, 제 아들의 컴잉 아웃은 정말 우리를  혼란스럽게 했고, 우리가 전혀  알지 못했고, 그전에는 알 필요도 못 느꼈던 성 소수인들의 세계와 그에 따른 문제들에 대해 대처 했야만 했읍니다.   그런데 참 이상하게도, 언제나 트랜스젠더에 관련된  문제 때문에만 마음이 아팠던게 아니었읍니다.   제아들은 미성년자이기 때문에 부모인 저희가 여러 가지에 일에 다 관련을 해야합니다.   아이 의 성전환 과정에 필요한 서류에 부모로서  동의 해야 하고 모든 비용도 저히가 책임져야 합니다.  우리의 도움과 지원이 그애는 필요했고 우리에게는 무슨 일이 있어도 이 아이는 우리 자식이다 라는 확신이 있었읍니다.   우리는 우리 자식이 트랜스젠더이건 아니건 상관없이 , 행복하고 건설된 삶을 살기를 바랬읍니다.  아직 학생인 아이가 공부에 전념하고, 자신의 미래를 설계해서,  사회의 좋은 일원으로 세상에 도움이 주는 사람이 되기를 바랬읍니다.   하지만, 그런 우리의 생각들을 아이에게 잘 전달할 수가 없었읍니다.   그리고 아이에게는 우리가 자기를  지원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지 않았나 봅니다.    처음엔 잘 시작했던 대화가, 서로에게 상처만 주는 추한 말로 이어지고,  결국 큰 싸움으로 끝을 내곤 했읍니다.   우리에게 상대방과 대화할수 있는 능력이 참 부족하고  우리의 가족 관계가 얼마나 허실했는지를  깨닳는 기회가 되었읍니다.  외부에서 보면 정상적인 가족으로 보였겠지만 우리는 상처 투성이로 외로운 나날들을 보냈읍니다.   이런 일들을  마음 놓고 털어놀만한  친구와 가족도 없었고  말해 봤자 무슨 도움이 될까 하는 생각도 있었겠지요.  이런 기억이 하나 있읍니다.  어는 한 일요일 아침에 깊은 잠에서 깨어나 멍하니있는데  갑자기 문득 생각이 들더군요.   혹시 이 모든 것들이 그냥 나쁜 꿈이 아닐까 그러면 참 좋을탠데.   그리고 저는 울어 버렸읍니다.

곧  제 남편과 저는 우리 자신이 다른 방법으로 아이를 대해야 하는 필요성을 느꼈고 우리 자신까지  변화시켜야 한다는 사실을  깨달았습니다. 그렇지 않으면, 그애가 우리에게 실망하고 상처를 받아  우리를 떠나버리고  다시는 돌아 오지 않을 수도 있고, 어쩌면 저희는  사랑하는 우리의 자식을 잃게 될수도 있기 때문이었읍니다.  더군다나 그애가 구축하고자하는 새로운 삶에 동참할 수 없게 될수도 있으니까요.    우리는 성급한 판단이나 가식없이 우리의 생각을 아이에게 전달할 수 있는 방법을 배워야 했읍니다.  온전히  그애가 어떤 생각을 하고 무슨 감정을 느끼고 있는지 이해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했고, 그에가 자신의 감정을 본인 나름대로 혼자 생각하고 해결 할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 주려 노력했읍니다.   그래서 대화를 시작할때,  “우리의 대답은 항상 ‘예스 ‘ 란다” 라는 말을 먼저 꺼냈읍니다.   그러니까 아이는 훨씬 덜 방어적인 태도를 보였고,  본인도 마음을 열고 저희의 생각과 우려를 이해하려 노력 하면서,  저희와의 대화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기 시작했읍니다.   우리가 우리의 우려나 걱정을 얘기하는 것이,  자기가 하고 싶어하는 것을 못하게 막으려는 것이 아니다라는 신뢰감, 우리가  언제나 자기의 말에 귀 기울이고 자신의 생각과 결정을 존중해주고 있다는 믿음을 아이가 갖을 수 있도록 노력하였읍니다.  그러다 보니 서로와의 관계와 상황이 나아지기 시작했읍니다.    지금 되돌아 보면, 그당시 15살 나이의 아이가  부모님의 마음이 변화 되기를 많이 참으면서 기다린다는게 쉽지 않았을텐데,  우리를 신뢰하고 우리에게 필요했던 시간과 공간을 주었던 아들의 인내심에 항상 감사하고 있답니다

그렇게 노력하기 시작한 후 얼마 않있어, 우리 가족 모두가 한 마음으로 한 길을 가고 있다는 것을 느낄수 있었고 우리 자신이 좀 더 나은 사람, 행복한 사람으로 변하고 있다는 것을 느낄수 있었읍니다.  의사 소통이 향상되면서 이제는 서로를 더 잘 이해할 수 있기 때문이었읍니다.  더 나은 이해를 통해,  성별이나 우리가 가지고 태어난 몸 부분에 관계없이 상대방을 그대로  받아들일 수 있는 마음이 우러났고, 우리 가족에게 희망과 사랑이 다시 돌아오게 되었읍니다.  아직도, 방 청소 않한다고 아들에게 잔소리는 하고있지만,  우리는 우리 아들을 항상 사랑하고 지지 합니다.  이제 우리는 그애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자랑스러운 내 아들이라고 부를 수 있읍니다.

그렇게 힘들었던 당시에, 우리는 뉴욕시 (New York City)의 LGBT 센터와 PFLAG의 월별 부모 지원 그룹 모임에 다니고 있었읍니다.  우리와 같은 처지에 있는 다른 부모를 만나는 것이 저희에게 많은 도움을 주었읍니다.  서로의 이야기를 들어주었고  서로에게 힘이 되어 주면서, 저희는 미국 여러 곳곳에 있는 많은 훌륭한 부모님을 만날 수 있었읍니다.  그분들은 당신들의 LGBTQ 자식들을 받아드릴 뿐만 아니라, 수 년간 그들의 평등과 공정성을 위해 열심히 노력해 오신 분들입니다.   저희 또한  그분들의 노력에 동참하고 저희 나름대로 도움을 줄 수 있어 가슴이 뿌듯합니다

우리 아들이 커밍 아웃한지  1 년 후,  저희는 의학적 그리고 사회적인 차원에서 아이가 남자로 온전히 인생을 살 수있도록 그애를  지원하기로 결정을 내렸읍니다.  우선 법적으로 아이의 이름을 남자 이름으로 변경했습니다.  그애를 임신했을 때 아들이면 지어 주려했던 이름이었읍니다.  우리가 지어준 이름이라 그런지 저희 아들은 그 이름을 좋아합니다.  아들이 다니는 고등학교에선 모두가 그애들 남자 이름으로 불러주고 남성 대명사로 호칭합니다.  아들은 남성 호르몬 치료를 시작했으며 새로 만든 여권에는 ‘성별:  남자’ 라고 표기되어 있읍니다.  그리고 저와 남편은 우리의 가까운 친구,  가족, 그리고 동료와 이웃들 에게 커밍 아웃을 했읍니다.  대부분은 호연적인 태도, 지지하는 반응을 보이지만, 그분들이 완전히 제 아들에 대해 이해하려면  시간과 더 많은 도움이 필요할 것이라는 것을 저는 이해합니다.  저는 그분들이 언젠가 제 아들과 그리고 더 나아가 LGBTQ 커뮤니티에 대한 적극적인 지지와 도움을 줄 수있기를 바랍니다.

저희 아들은 현재 내년 봄에 예약이 되어 있는 가슴 수술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고 그 와중에 대학교 합격 (혹은 불합격) 소식도 기다리고 있읍니다.  열심히 노력하고, 한 인격체로서 성장해 간다면,  우리 아들도 자신의 소질을 충분히 발휘하고 행복한 인생을 살수있을거라 생각합니다.   우리 아들은 이제 모범 학생일 뿐만아니라, 자신감있게 새로운 도전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합니다.   부모를 무조건 존경할 뿐만 아니라, 우리가 기존에 갖고있던 생각에 도전하며 의미있는 대화를 끌어갑니다.  함께 있으면 더 즐겁고, 아직도 영리하고, 갈수록 더 잘생겨 가는 것 같고, 지금도 머리숫이 많지만, 한 40대쯤되면 대머리가 될 확률이 있으니 그건 본인이 걱정해야 겠지요.

물론 다른 많은 가족처럼 아직도 자잘한 고민과 이것저것 문제들도 있긴 하지만, 이제 우리는 서로에게 상처주지 않고 그 문제를 처리하는 방법을 알고있읍니다.   서로를 완전히, 그사람 그대로 받아들였기 때문에 앞으로도 저희 가정의 행복이 계속될 것이라는 믿음이 있읍니다.  다른 사람들도 우리의LGBTQ사람들을 사랑과 이해로 받아 주기를 간절히 기원합니다.   단지 성소수인이라는 이유로 저희 아이가 사회에서 이상한 아이로 비추어 지고 멸시당한다는 생각은 부모의 마음으로 정말 가슴이 아픈 일이니까요.

우리의 이야기를 들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클라라 윤

2013년 1월